세계일보

검색

조해진 “이준석, 창당 리더십 아냐. ‘신당 합류하겠나’ 묻는 건 모욕적”

입력 : 2022-08-05 11:05:00 수정 : 2022-08-05 17:0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거대 정치조직 만들어 끌고 가는 리더십이었다면 당이 이렇게 시끄러웠겠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공동 취재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당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이 가시화하면서 복귀가 어려워지는 이준석 대표가 신당을 창당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 리더십을 보면 밖에 나가서 당을 만들어서 그걸 운영할만한 리더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준석 신당 창당’ 가능성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준석 대표가) 당이라는 거대한 정치조직을 만들어 끌고 가는 리더십이었다면 우리 당이 이렇게 시끄러웠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본인(이준석)이 당에 기여한 부분도 리더십이 아니고 참신한 모습, 기성 보수 정당이 하지 못했던 소통 방식을 통해 젊은 유권자층에 호소하는 호소력”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신당 창당 시 당내 인사들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 “어느 정도 비중 있는 사람이냐는 거지 (합류자가) 한 명도 없을 리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합류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저한테 모욕적인 표현”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가 유승민 전 대표와 신당을 만들어 당을 쪼개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게 쉽지도 않고 설령 그렇게 한다 하더라도 범여권, 범보수 진영의 분열만 초래할 뿐이지 그렇게 만들어가는 신당이 입지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며 회의적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쪼개서 나가는 세력이 독자적으로 생존하고 보수 진영의 새로운 축을 형성한다면 그런 꿈을 꿀 수 있겠지만, 그렇게 나가면 본인들도 결국 소멸되면서 범보수, 범여권 진영의 전력 손실만 초래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조 의원은 전날 하태경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젊은 당대표를 몰아내기 위해 명분 없는 징계에 이어 억지 당헌 개정까지 하려 한다. 이 대표 몰아내기는 당헌·당규와 법리적으로 아무런 명분도 정당성도 없다”며 이 대표의 복귀 길을 열어주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발표했다.

 

앞서 서병수 전국위 의장은 “비대위가 출범하면 비대위 성격과 관계없이 당헌·당규상 자동적으로 과거 지도부는 해산하게 되고 비대위원장이 당대표 권한을 갖게 된다. 이준석 대표의 권한도 없어지는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반발하는 취지다.

 

이날 국민의힘은 상임전국위를 개최, 당초 계획했던 당헌 개정안과 함께 두 의원이 발표한 개정안도 함께 논의한다. 토론을 통해 두 의원의 개정안을 전국위로 올릴지에 대한 표결도 진행한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