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외여행자 면세 한도 600→800달러… 술은 2병까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10:22:33 수정 : 2022-08-05 10:22: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추석 전 시행

올해 추석 연휴 기간 해외에 다녀오는 여행자는 최대 800달러까지 휴대품 면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여행자가 면세로 들여올 수 있는 술도 1병에서 2병으로 늘어난다.

 

사진=뉴스1

기획재정부는 5일 여행자 휴대품 면세 한도 인상 등을 담은 관세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여행자 휴대품에 적용되는 면세 기본 한도는 현행 600달러에서 800달러로 8년 만에 인상된다. 기본 면세 한도는 2014년 마지막으로 상향된 후 600달러로 유지돼 왔다. 정부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이 2014년보다 약 30% 늘어난 점 등을 이번 면세 한도 상향 조정에 반영했다.

 

휴대품 별도 면세 범위 가운데 술의 면세 한도도 현행 ‘1병(1ℓ·400달러 이하)’에서 ‘2병(2ℓ·400달러 이하)’으로 늘어난다. 술 면세 한도가 2병으로 올라가는 것은 1993년 이후 근 30년 만이다. 입국장 면세점 판매 한도도 여행자 휴대품과 동일하게 올라간다.

 

개정안은 오는 19일까지 입법예고를 거쳐 올해 추석(9월 10일) 이전에 시행된다. 이에 따라 다음달 추석 연휴 기간에 해외여행을 떠나는 경우 확대된 면세 혜택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정부는 또 현재 관세 면제 대상인 장애인용품의 종류에 시각 장애인용 스포츠 고글 등 스포츠용 보조기기를 추가하기로 했다. 아울러 법규상 용어도 ‘장애자’에서 ‘장애인’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