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尹대통령 전면 인적 쇄신해야…'육상시' 쇄신 1순위"

입력 : 2022-08-05 10:35:38 수정 : 2022-08-05 10:35: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5일 "정부의 총체적 난국을 돌파하려면 윤석열 대통령의 전면적 인적쇄신이 불가피하다"며 "대통령실의 인사와 기강을 일차적으로 책임지는 '육상시'가 쇄신 1순위"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더 늦기전에 총체적 국정무능과 헤어질 결심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에게 직언을 해야 하는 비서실장은 연일 터지는 사고에 어떤 역할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윤재순 총무비서관, 복두규 인사기획관, 이원모 인사비서관, 주진우 법률비서관,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강의구 부속실장 등 검찰출신 '육상시'도 두말할 나위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 원내대표는 지난달 20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문고리 삼인방'에 빗대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은 이른바 검찰 출신 '문고리 육상시'에 장악되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며 대통령실 인적 개편을 촉구한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또 이날 회의에서 "최근 기세등등한 강승규 시민사회 수석도 이에 질세라 '대통령 지지율 20%대는 야당의 악의적 공격 때문'이랴며 민심을 폄훼하고 있다"며 "모두 '윤석열호'를 난파지경으로 내모는 일등 공신들"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집권여당은 내홍으로 책임정당의 기능마저 상실해가고 있다. 대통령 일가의 사적 인맥들이 비선정치와 권력 사유화의 정점에 서면서 공적 시스템 붕괴가 총읽기에 도입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그러면서 "곧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이 다가온다. 국정운영 기조의 대대적 수정과 전면적 인적쇄신에 나설 절호의 기회"라며 '이번 만큼은 대통령이 직접 비정상의 국정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은 이 이상의 불행과 혼란을 원치 않는다. 대통령은 대국민사과를 하고 대통령실, 내각의 전면적 인적쇄신을 통한 국정정상화 방안을 조기에 제시해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