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시, 단호한 노출 소신…“야하다고 하면 더 야하게 입을 것”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5 09:54:24 수정 : 2022-08-05 09:54: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2 ‘연중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제시(사진)가 자신의 노출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건강미 스타에 대해 다뤘다.

 

제시는 탄탄하고 핫한 몸매로 늘 주목 받은 바 “사람들이 더 오픈 마인드가 됐음 좋겠다. 수영복 입은 사진 올리면 욕한다. 그럼 수영장에서 뭐 입냐”고 당찬 의견을 밝힌 바 있다.

 

KBS2 ‘연중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또한 “옷 너무 야하다고 하면 더 야하게 입을거다. 내 삶이다”, “보기 싫으면 안 봐도 되는 거지 않나“ 등 자신의 소신을 나타내왔다.

 

특히 제시는 다이어트를 한 번도 해본적이 없다고 밝혀 더욱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부모님께 물려받은 마른 체질을 여러 운동을 통해 관리했고, 현재의 건강미 넘치는 보디라인을 소유하게 됐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