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펠로시 대만 방문에 中 무력 시위… 美·나토 “과잉반응 말라” 비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02:06:42 수정 : 2022-08-05 02:06: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낸시 펠로시 미국 의회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빌미로 중국이 대만해협에서 미사일과 장거리포 실사격 등 무력 시위에 나서자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비판 목소리를 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에 “위기를 조성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은 중국이 과잉반응하거나 대만을 위협하거나, 위협적인 수사를 할 이유가되지 않는다”고 중국 행태를 비판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 차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블링컨 국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열린 미·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서 “중국이 위기를 만들거나 공격적인 군사행동을 늘리려는 구실을 찾으려 하지 않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는 백악관 입장의 연장선이지만, 중국이 대규모 군사훈련을 시작하는 등 대만을 겨냥한 본격적인 무력 시위에 들어간 이후 나왔다는 점에서 군사 행동을 중단하라는 강력한 촉구로 해석된다.

 

4일 중국에서 대만과 가장 가까운 푸젠성 핑탄섬에서 중국 군용 헬기가 관광객들 위로 날아가고 있다. 핑탄=AFP연합뉴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의 오랜 정책과 일치하는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을 위기로 전환할 이유가 없다”며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방문을 공격적인 군사행동을 늘리려는 구실로 삼고 있다고 비판했었다. 블링컨 장관은 “전 세계 많은 국가는 긴장 고조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으며, 아세안 회원국과 중국 등 누구의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의도치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린 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최근 며칠간 중국 카운터파트들과 접촉하려 정부의 모든 수준에서 연락을 취했다”며 “양안의 안정 유지는 아세안 내 모든 우리의 친구를 포함해 역내 모든 국가의 이익”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린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에 대해 변치 않는 관심이 있다”며 “특히 무력으로 현상을 변경하려는 어떠한 일방적인 시도에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그러면서 미국은 대만관계법, 상호 불간섭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인 미중 3대 공동성명, 대만의 실질적 주권을 인정하는 6대 보장에 따른 ‘하나의 중국’ 정책에 여전히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 입장이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이날 고국 노르웨이 우퇴위아 섬에서 열린 노동자청년연맹 행사 이후 로이터통신에 “미국과 다른 나토 동맹국 고위당국자들은 지난 몇년간 정기적으로 대만을 방문해온 만큼, 이는 중국이 과잉반응할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앞서 노동자청년연맹 행사에서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유럽이 제2차 세계대전 후 가장 위험한 상황에 놓였다며 러시아의 승리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의 성공을 막기 위해 나토와 회원국들은 앞으로 오랫동안 우크라이나에 무기 등의 지원을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해 대만을 에워싸는 형태로 6개 구역을 설정해 실사격 훈련을 예고한 중국은 이날 실제로 미사일과 장거리포를 쏟아부었다. 중국은 이날 낮 대만 북부, 남부, 동부 주변 해역에 총 11발의 둥펑 계열 미사일을 발사했고, 대만해협 동부 특정 구역에 다연장 로켓 등 장거리 화력 실탄 사격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은 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