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구속하고, 그때도 경찰 까불면 형사처벌해라’ SNS에 올린 인천시의장 공개 사과

입력 : 2022-08-05 06:00:00 수정 : 2022-08-07 12:2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비하하거나 명예훼손할 의도 없었다"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 SNS 글. 인천경찰 직장협의회 제공

 

경찰 비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을 일으킨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이 4일 인천경찰 직장협의회 회장단과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에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경찰 직장협의회 회장단 6명은 이날 인천시의회에서 허 의장과 만나 그가 SNS에 올린 경찰 비하 글에 대해 항의했다.

 

회장단은 "의장님이 올린 글로 인해 인천지역 경찰관 7천여명이 마음에 깊은 상처를 받았다"며 "인구 300만명 인천시민을 대표해 중립을 지키며 큰일을 하셔야 할 분이 사고가 너무 편협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8월 30일 본회의 때 이번 논란에 대해 유감 표명과 사과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허 의장은 "이번에 올린 글은 정말 생각이 없었다. 진심으로 사과하겠다. 경찰을 비하하거나 명예를 훼손할 의도는 없었다"고 사과했다.

 

그는 이어 "저녁에 (집에) 들어가서 글을 올린 뒤 자고 일어나 잘못됐다고 생각해 글을 내렸는데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며 "앞으로 그런 일 없고 SNS도 끊으려 한다"고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듯한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서도 "중앙 정치에 대한 것은 앞으로 제가 SNS상에서 얘기하지 않겠다"며 "앞으로는 300만명 인천시민을 위해서만 일하도록 하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허 의장은 협의회 요구와 관련해 "본회의 때 사과하겠다. 경찰관 복리 증진을 위한 예산 지원 등도 하겠다"며 "(직접 경찰관들을 만나 사과하기 위해) 다음 주 미추홀경찰서를 찾아가겠다"고 했다.

 

앞서 허 의장은 지난달 27일 SNS에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경찰관들을 지적하며 "지금 당장 문재인부터 잡아넣어라. 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해 구속하라"며 "경찰 나부랭이들 그때도 까불면 전부 형사 처벌해라. 이건 내전 상황이다"는 글을 올렸다.

 

그가 올린 또 다른 글에는 "노조와 같은 경찰 직장협의회는 2020년에 만들어졌다. 만든 X이 바로 문재인이다. 나라를 망가뜨리려는 간첩질의 일환이다"라는 내용도 담겼다.

 

인천경찰 직장협의회는 일선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경찰관들의 명예를 허 의장이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사이버 명예훼손 혐의로 허 의장을 고소하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당 인천시당도 논평을 내고 "시의회 의장이 전임 대통령에 대해 근거도 없이 형사처벌을 운운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우롱이자 민주주의의 부정과 다름없다"며 공식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손병구 인천경찰 직장협의회 회장단 대표는 "허 의장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한 점에 대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사과 내용을 협의회 경찰관들에게 전하고 논의해 고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