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CJ ENM 2분기 영업이익, 전년동기比 35.2% ↓

입력 : 2022-08-05 06:00:00 수정 : 2022-08-04 19:51: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디어, 커머스, 영화 부문 영업이익 모두 감소
뉴시스

CJ ENM이 올 2분기 콘텐츠 강화에 힘쓰며 매출을 끌어올렸지만, 수익성 부진으로 영업이익은 하락했다.

 

CJ ENM은 올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1.3% 증가한 1925억원, 영업이익은 35.2% 감소한 556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미디어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8.4% 증가한 7228억원, 영업이익은 56.0% 감소한 25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우리들의 블루스', '환혼', '유미의 세포들 시즌2' 등 프리미엄 IP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채널 성장으로 TV 광고가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콘텐츠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3.5배 늘었고, 티빙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커졌다.

 

반면 커머스 부문은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감소했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한 3517억원, 영업이익은 34.7% 줄어든 195억원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 리오프닝 분위기에 오프라인 소비 쏠림 현상까지 나타나 매출이 줄었다. 여기에 더해 TV 송출 수수료와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투자 비용이 증가해 수익성이 더 악화했다. 다만 모바일 이용 고객(MAU)이 늘었고, 자체 브랜드 취급고와 디지털 매출이 성장하는 등 유의미한 성과도 있었다.

 

음악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1.3% 증가한 924억원, 영업이익은 589.4% 늘어난 148억원을 기록했다. 일본 자체 아티스트 '인'의 두번째 미니앨범 ‘I’와 <jo1>두 번째 정규앨범 ‘KIZUNA’가 오리콘 차트 1위를 기록했고, 국내 콘서트 등 라이브 매출이 증가해 수익성은 좋아졌다.

 

영화 부문은 2분기 매출은 11.1% 감소한 256억원, 영업손실은 41억원을 기록했다.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이 칸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해외 판매가 호조를 보였지만, 국내 박스 오피스에서 실적이 부진하며 영업손실을 올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