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핵 위협·공갈 일삼고 핵 전파하는 장본인은 미국"

입력 : 2022-08-04 21:56:11 수정 : 2022-08-04 21:56: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엔 주재 북한 상임대표부 3일 공보문
"자위권 행사 걸고들 권리와 명분 없다"
사진=AP 통신

북한은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에서 공공의 적으로 지목당한 데 불만을 표하며 미국을 향해 역공을 폈다.

 

4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유엔 주재 북한 상임대표부는 전날 공보문에서 "우리는 이미 오래전에 NPT에 명기된 조항에 따라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NPT에서 탈퇴했으며 그 누구도 NPT밖에 있는 핵보유국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위권 행사를 걸고들 권리와 명분이 없다"고 밝혔다.

 

대표부는 "오늘날 핵 전파 방지 제도의 근간을 뿌리째 뒤흔들고 있는 장본인은 핵 군축, 전파 방지,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핵심 사항으로 하는 조약을 난폭하게 유린, 위반하면서 주권 국가들에 대한 핵 위협과 공갈을 일삼고 저들의 패권 전략 실현을 위해 핵 전파까지도 서슴지 않는 미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스트레일리아에 핵 추진 잠수함 기술을 이전하고 이스라엘의 핵무기 보유를 묵인 조장한 데 대해서는 미국 자신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표부는 "역사적으로, 체계적으로 조약상 의무를 조목조목 위반하면서 세계의 평화와 지역의 안전을 파괴해온 핵 전파의 주범인 미국이 그 누구의 핵 위협에 대해 운운하는 것은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밝혔다.

 

대표부는 그러면서 "진정으로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자면 핵 몽둥이를 휘두르면서 강권과 전횡을 일삼고 있는 미국을 국제 피고석에 앉히고 책임을 따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