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 장애인 구역 불법주차 신고에 ‘송곳 테러’…60대 남성 검거

입력 : 2022-08-04 16:11:25 수정 : 2022-08-05 10:3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애인 구역에 주차했다 과태료 처분을 받은 데 앙심을 품고 신고자 차량 타이어에 구멍을 낸 60대가 경찰에서 범행을 실토했다. 경남경찰청 제공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불법 주차해 신고를 당한데 앙심을 품고 이웃주민 차량의 타이어에 송곳을 찔러 펑크를 낸 아파트 주민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 마산동부경찰서는 4일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했다가 과태료 처분을 받자 앙심을 품고 장애인 주차구역 차량의 타이어를 고의로 펑크 낸 60대 A씨(빨간원)를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지난달 20일과 28일 2차례에 걸쳐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대단지 아파트 장애인 전용 구역에 주차된 승용차 타이어를 송곳류로 찔러 펑크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과거 장애인 전용구역에 주차했다가 피해 차주 신고로 과태료를 받게 되자 이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장애 자녀가 있는 피해 차주는 자신의 차 타이어가 잇따라 펑크나고 날카로운 물체에 의해 뚫린 자국도 있자 고의성을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주변 탐문과 폐쇄회로(CC)TV 확인 등으로 A 씨를 특정해 입건했다.

 

한편 재물손괴죄로 처벌을 받게 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7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