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경 “지금까지 이런 영부인은 없었다. 격 떨어지게 이래도 될까”

입력 : 2022-08-04 15:30:29 수정 : 2022-08-04 15:3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 민주당 대변인의 일침
이경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페이스북

 

이경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해 “지금까지 이런 영부인은 없었다”라며 “영부인의 자리에 있는 사람이 격 떨어지게 이래도 될까”라고 맹비판했다.

 

이는 김 여사가 운영했던 코바나컨텐츠와 관련된 업체가 ‘대통령 관저 공사’에 참여했다는 의혹에서 나온 비판이다.

 

이 전 대변인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건희씨 회사에 후원사로 등록된 업체가 대통령실 관저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따냈다. 불과 3시간 만에 12억2400만원 공사하게 된 것”이라고 적었다.

 

이 전 대변인은 “대부분의 계약은 경쟁 입찰이기에, 입찰 공고부터 개찰까지 5~15일 가량의 기간을 둔다. 그러나 이번에는 수의계약 입찰공고부터 낙찰자 결정까지 3시간 만에 이뤄졌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또 이상한 점이 있다. 지금까지 사업수행능력 평가가 생략되거나 실적심사 신청서를 받지 않은 경우도 없었다. 오직 김건희씨 관련 회사만 예외였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 공동취재사진

 

이 전 대변인은 “또, 또 있다. 설계·감리용역은 담당했던 회사는 법인등기가 존재하지 않는 업체다. 이 업체 배우자가 과거에 근무했던 건축사무소가 김건희씨 전시회에 후원했던 기록이 있는 것”이라며 “2015년, 2016년, 2018년”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김 여사를 겨냥해 “영부인의 자리에 있는 사람이 격 떨어지게 이래도 될까”라며 “과거에는 어떻게 살았는지 관심 없으나, 영부인 자리에 있는 동안만이라도 국민 세금으로 이러는 건 아니지 않을까”라고 의미심장하게 물었다.

 

한편,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관련 보도를 언급하며 “대통령실 공적 시스템이 완전히 붕괴 된 건 아닌지 우려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위원장은 “국민 혈세가 투입된 관저 공사에 영부인의 사적 인연에 의해 (공사) 업체가 선정됐다면 상당히 심각한 문제”라며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렇게 후진적인 국가로 전락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