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부선, 낸시랭 비난→돌연 사과 “딸 우는 거 보니 꼭지 돌더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4 15:10:15 수정 : 2022-08-04 15:1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김부선TV’ 캡처

 

배우 김부선(본명 김근희·사진)이 팝 아티스트 겸 화가 낸시랭(본명 박혜령)에게 사과했다.

 

4일 김부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부선TV’에 ‘낸시랭 미안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김부선은 “여러분들에게 사과를 드리겠다.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며 “낸시랭에게 ‘그러니 맞고 살지’라는 말을 하고 아차해서 편집하고 싶었는데 편집할 줄도 모르고 변명하자면 딸아이가 예능 프로에서 펑펑 우는 것 보고 이성을 잃었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괜히 방송을 하라고 했나 보다. 솔직히 낸시랭이랑 하는 거라면 추천하지 않았을 것이다. 딸도 배우인데 드라마나 영화하고 싶어 한다”며 “‘대한민국에서 성공하려면 힘든 것도 다 해야 한다’, 그래서 권했는데 방송 보면서 계속 낸시랭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방송 보고 낸시랭이 굉장히 냉랭한 시선을 보내더라. 주관적일 수도 있고 방송을 해봐서 객관적일 수도 있다”며 “그냥 이 모든 게 내가 제 엄마가 아니라면 제 딸이 아니라면 저 아픔도 내가 이런 느끼는 절대적 박탈감을 안 느꼈을 텐데”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나아가 “낸시랭 씨 죄송하다. 제가 정말 그건 부적절했다. ‘그러니까 맞고 살지’는 제가 정말 혐오하는 말인데 변명하자면 애미고 딸 우는 거 보니까 꼭지 돌더라. 그래서 심하게 이야기했다”고 재차 사과했다.

 

또 김부선은 “괴물은 닮지 말자던 내가 점점 괴물들을 닮아간다. 이럴려고 그섬을 떠났는가 아 슬프고 기분 고약하다”는 심정을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에서 낸시랭은 김부선의 딸이자 배우인 이루안에게 “처음 만났을 때 인사할 줄 알았는데 멀찍이 가서 앉아만 있더라”라며 “내가 나이가 한참이나 많은데, ‘만약 내가 여배우였더라면 이렇게 했을까’라는 생각도 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를 본 김부선은 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너 낸시랭 말조심해. 싸가지 없는 계집애 같으니라고. 니까짓 게 뭔데 애를 인사 안 했다고 애를 왕따 시켜서 빼려고 하냐. 그러니 맞고 살지 이X아”라고 비난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