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尹대통령 '前정권 장관' 언급에 "나와선 안될 발언"

입력 : 2022-08-04 14:52:01 수정 : 2022-08-04 14:5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 與대변인 공개비판에 분노' 칼럼 공유하며 "눈을 의심케 하는 증언"
'與대변인' 박민영 "尹-李, 함께 가야…대통령이 대표를 끌어안아줘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4일 자신과 가까운 박민영 청년대변인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실인사 논란 관련 발언을 공개 비판, 대통령의 '분노'를 샀다는 내용을 다룬 언론 칼럼에 대해 "눈을 의심하게 하는 증언"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박 대변인이 비판 대상으로 삼았던 윤 대통령의 '전 정권 장관' 관련 발언에 대해서도 "나와서는 안될 발언이었다"며 직격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오전 게재한 '尹 대통령, 참을 '인'(忍)자 세 번만 쓰길'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대통령·여당 지지율의 동반 하락세와 관련해 경제위기 상황에서 여권이 내부 권력투쟁에만 골몰하는 탓이라는 취지로 비판하면서, 박 대변인의 지난달 5일자 논평이 내홍의 발단이 됐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에 대해 "분노가 클 것이라고 짐작돼 주변에 물어봤더니 사실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출근길 기자들과 문답에서 '몇몇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실인사, 인사 실패 지적이 있다'는 질문을 받고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는 반응을 보였고, 박 대변인은 이와 관련 자신의 SNS를 통해 "민주당도 그러지 않았느냐는 대답은 민주당의 입을 막을 논리가 될 수는 있지만,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고 썼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칼럼의 링크를 공유하면서 "박 대변인이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인 이야기를 했다고 해서 이 상황이 발생했다면 상당한 유감"이라고 적었다. 이 대표가 언급한 '상황'은 최근 당 내홍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집권여당 대변인이 대통령 발언을 공개 비판하는 것이 이례적일뿐더러, 시기적으로도 박 대변인이 이 대표에 대한 윤리위 징계 논의(7월 7일) 직전에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는 해석을 낳으며 일각에서는 이 대표의 '배후조종'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었다.

이 대표는 이런 논란을 염두에 둔 듯 "저는 대표 취임 이후 대변인단이 쓰는 어떤 논평에도 이걸 쓰라는 이야기, 저걸 쓰지 말라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며 "제 그 철학은 당에 있는 모든 사람이 잘 알고 있고 깨지지 않은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변인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을 너무나도 원했던 사람이고, 대선 이후에도 당당하게 경쟁 선발로 우리 여당의 대변인 자리를 맡은 사람"이라면서 "대선이라는 전장에서 논리로 치열하게 방송에서 상대와 맞붙었던 선무공신이고, 후보 옆에서 심기 경호하고 다니던 호성공신들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엄호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된 윤 대통령의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발언에 대해서도 "나와서는 안 되는 발언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더 심각한 것은 영상에 잡혔지만 강인선 대변인이 이 발언에 대해 언론인들에게 해명하거나 보충하는 모습보다는 발언 직후 만면에 미소를 띠고 대통령을 따라가는 모습이었다"면서 "강 대변인은 할 일을 하지 않았고, 박민영 대변인은 할 일 이상을 용기와 책임 의식을 갖고 했다"며 대통령실을 싸잡아 저격했다.

그는 "대통령실은 이 발언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지적할 용기도, 뭔 일이 난 상황에서 이것을 교정하겠다는 책임의식도 없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도 저는 윤 대통령과 이 대표 두 분을 좋아하고, (둘이)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윤 대통령 이 대표를 끌어안아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두 사람이 힘을 합쳐야만 세대 교체의 교두보를 만드는 시대적 과제를 풀어낼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서로 다른 세대가 서로 다른 경험과 감정을 이해하려 노력해야만 화합할 수 있다, 그것이 지금 두 분께 드릴 수 있는 유일한 제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양비론자'가 아닌 '양애론자(윤 대통령과 이 대표 양쪽을 모두 좋아함)'"라며 "중재하려던 마음이 도리어 갈등을 부추긴 꼴이 되어버린, 누군가는 그렇게 해석할 수도 있게 되어버린 현실에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