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진표·펠로시 회담… "북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 위한 노력 지원"

입력 : 2022-08-04 16:04:07 수정 : 2022-08-04 16:0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북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한미 양국 정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과 펠로시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한미 의장 회담 후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양측은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한다"며 "우리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 및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또한 "양측은 내년이 한미 동맹 70주년임을 상기하고, 동맹 발전에 대한 양국 국민들의 기대를 담아,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추진하로 했다"고 전했다.

 

김 의장은 "현직 미국 하원의장으로서는 20년 만의 공식 방한"이라며 "저 개인적으로도 의장 취임 이후, 혈맹국의 의회 지도자를 외국의 첫 국회의장으로 맞이하게 되어 더욱 반갑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펠로시 의장을 환영했다.

 

이어 "시기적으로도 우리 신정부 출범 직후에, 미 대통령에 이어 하원의장이 연달아 방문한 것은 한미 관계에 있어서 상징적이고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우리 의회 대표단 순방의 세가지 중요한 목적은 안보, 경제, 거버넌스인데, 이 세가지 분야 모두 미국과 한국이 굉장히 탄탄한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한미 양국은) 서로를 통해 많이 배우고 있다. 시급한 상황에서 안보 상 위기로 시작된 이 관계가 정말로 따뜻한 우호관계로 발전했다"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