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XX같은 놈, 괘씸해서 치즈 안 줘” 유명 맛집의 손님 비난…논란 되자 “콘셉트인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4 14:34:18 수정 : 2022-08-04 14:34: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에 위치한 한 유명 맛집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 손님을 공개적으로 비난해 논란이 되자 식당 주인이 수습에 나섰다.

 

4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맛집으로 알려진 서울의 한 스테이크 버거 전문점 인스타그램을 캡처한 내용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한 식당 사장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배달앱 주문 영수증 사진이 담긴 가운데, 주문한 손님들을 향해 욕설을 퍼붓고 있다.

 

게시물에는 ‘치즈 넉넉히 부탁드린다’는 손님의 요청에 “간신배 아첨꾼 같은 기회주의자 XX. 넌 내가 괘씸해서 치즈 많이 안 줬어. 이런 쥐XX 같은 놈들이 꼭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치즈 많이”라는 요청 사항을 남긴 다른 주문에 대해서는 “넌 운 좋은 줄 알아라. 너 말고 아까 주문했던 다른 XX는 별5개 줄테니 고기랑 치즈 많이 달라는데 그냥 무시했다”면서 “자본주의에 물들어서 꼭 조건 내걸고 행동하는 XX들은 꼴보기 싫다. 내가 별 5개에 움직일 놈으로 보이냐. 넌 그냥 담백해서 좋았다. 그래서 치즈 가득 3~4배로 해줬다. 어때 고맙지?”라고 적었다.

 

해당 피드에 네티즌들은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내 주문도 저렇게 받은 거 아니냐”, “뒤로 무슨 욕을 할 지 뻔하다”, “기분 나빠서 어디 사먹겠냐” 등의 지적을 이어간 것.

 

이같은 논란이 일자 식당 측은 사과문을 올리고 “그 어떠한 질책과 욕설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이어 “솔직한 성격을 바탕으로 나름의 컨셉이라 생각하고 그간 피드를 올렸다. 이로 인해 상당한 불쾌감을 느낄 타인은 생각하지 못했다. 제 생각이 짧았다. 고개 숙여 사죄 드린다.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식당 측의 사과에도 해당 식당에 대한 비난은 계속되면서 현재 해당 인스타그램 계정은 폐쇄된 상태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