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구속해라·경찰 나부랑이 형사처벌해라” 허식 인천시의장 SNS 논란에 공식 사과

입력 : 2022-08-04 16:01:59 수정 : 2022-08-07 12:3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경찰직장협의회 회장단, 4일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 면담…사과 요구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 “경찰관 비하하거나 명예 훼손할 의도는 없었다”…공식 사과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이 4일 인천경찰직장협의회 관계자들을 만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인천=뉴스1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일선 경찰관 비하성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이 인천경찰직장협의회(인천직협) 회장단과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에 4일 공식 사과했다.

 

인천직협 등에 따르면 허 의장은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인천시의회 의장실에 관내 6개 경찰서 소속 인천직협 회장단이 모인 가운데 진행된 항의 면담에서 공식 사과했다.

 

직협 회장단은 “의장님이 올린 글로 인해 인천지역 경찰관 7000여명이 깊은 상처를 받았다”며 “인구 300만명 인천시민을 대표해 중립을 지키며 큰일을 해야 할 분이 사고가 너무 편협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과문을 발표하고 8월30일 본회의 때 이번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사과도 해달라”고 요구했다.

 

허 의장은 “경찰관들을 비하하거나 명예를 훼손할 의도는 없었다”며 “저녁에 (집에) 들어가서 글을 올린 뒤 자고 일어나 잘못됐다고 생각해 글을 내렸는데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뉘앙스의 글에 대해서도 “중앙 정치에 대한 것은 앞으로 SNS에서 이야기하지 않겠다”며 “300만 인천시민만을 위해 일하겠다”고 약속했다.

 

회장단은 논의를 거쳐 허 의장의 사과 수용 여부와 명예훼손에 따른 고소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손병구 인천직협 회장단 대표는 “사과 내용을 협의회 경찰관들에게 전하고 논의해 고소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허식 인천시의장의 페이스북 글. 허 의장의 SNS에는 현재 아무런 글이 없지만, 논란이 된 게시물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캡처 이미지로 남아 있다. 페이스북 캡처

 

앞서 허 의장은 지난달 27일 자신의 SNS에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에 반발하는 일선 경찰관을 겨냥한 듯한 글을 올리고 “지금 당장 문재인부터 잡아넣어라. 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해 구속하라”며 “경찰 나부랭이들 그때도 까불면 전부 형사처벌해라. 이건 내전상황이다”라고 적었다. 다른 글에서는 “노조와 같은 경찰 직장협의회는 2020년에 만들어졌다”며 “만든 X이 바로 문재인이다. 나라를 망가뜨리려는 간첩질의 일환”이라고도 썼다.

 

관련 글이 확산하면서 논란이 커진 가운데 민주당 인천시당은 논평에서 “근거도 없이 형사처벌 운운하는 건 국민에 대한 우롱이자 민주주의 부정과 다름없다”며 허 의장의 공식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허 의장의 SNS에는 현재 아무런 글이 없지만, 논란이 된 게시물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캡처 이미지로 남아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