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방한’ 펠로시와 4일 오후 통화… 대통령실 “면담 일정 없어”

, 이슈팀

입력 : 2022-08-04 12:00:00 수정 : 2022-08-04 11:2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홍근 “아마추어들의 창피한 국정운영” 비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오후 한국을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이날 취재진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브리핑에서 펠로시 하원의장 방한 시 윤 대통령과 만나는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 방한 기간이 윤 대통령의 여름 휴가 기간(1∼15일)과 겹쳤기 때문에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았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설명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왼쪽),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뉴시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도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펠로시 의장의 파트너는 국회의장”이라며 “대통령은 휴가 중이기 때문에 국회의장이 파트너인데 만나시는 것은 적절치 않으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런 입장에도 불구하고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야 한다는 정치권 일각의 목소리가 이어지면서 별도의 만남 대신에 전화 통화를 하는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동맹국 미국의 의회 인자가 방한했는데 대통령이 만나지 않는다는 건 이해할 수 없다”며 “대학로 연극을 보고 뒤풀이까지 하면서 미 의회의 대표를 만나지 않는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해야 하나”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외교 관계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아마추어들의 창피한 국정운영”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펠로시 의장은 이날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과 회담을 한다. 이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찾아 장병들을 격려할 것으로 전해졌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