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최순실 농단 떠올라"…'국조 카드' 꺼내며 관저 의혹 맹공

입력 : 2022-08-04 11:09:55 수정 : 2022-08-04 11:09: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문서답·묵묵부답…의혹 심각, 국정조사 요구서 이른 시간 내 제출"
논문 등 김건희 여사 의혹에 대해서도 "종합 특검이라도 해야"

더불어민주당은 4일 대통령 관저 공사의 일부를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등을 문제삼으며 대여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국정조사와 특검 등을 언급하는 한편, 특별감찰관 임명을 요구하며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지난 2일 새 대통령 관저 공사가 진행 중인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 모습. 연합뉴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관저 공사와 관련한 김 여사의 '사적 수주' 의혹이 계속 불거졌지만 대통령실의 대응은 동문서답 아니면 묵묵부답"이라며 "대통령실 이전을 둘러싼 의혹 전반에 대해 국정조사를 포함해 국회법이 정하는 모든 절차를 조속히 검토해 진상규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관저 공사 사적 수주와 관련해 여러 신빙성 있는 의혹이 나오고 있고 내용도 심각해서 국정조사를 요구할 것"이라며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은 이른 시일 내에 가능할 것이다. 9월 정기국회까지 멀리 갈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KBS 라디오에서 관저 수주 의혹을 두고 "이 모습을 보면서 박근혜 정부 때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 씨의 국정농단이 떠오르지 않는 국민이 별로 없을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권력 사유화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기능이 겹치기에 특별감찰관 임명을 안 했지만, 윤석열 정부는 사실상 공수처를 인정하지 않는 것 아니냐"며 "친인척을 감시·감독할 수 있는 특별감찰관을 두는 게 맞는다. 빨리 임명해서 주변에서 국정을 농단하는 일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민정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대가 김 여사의 논문에 대해 표절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공정과 상식은 김 여사 앞에서 멈춘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강 의원은 "김 여사 앞에 넙죽 엎드린 건 국민대만이 아니다"라며 "허위이력 의혹은 고발 9개월째이지만 감감무소식이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등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는 "더는 김 여사와 관련된 몰상식, 불공정을 방치할 수 없다. 김 여사를 둘러싼 각종 불법 비리 의혹을 밝히기 위해 '김건희 종합 특검'이라도 필요하다"며 "윤석열 정부는 김 여사를 지키려다가 정권 안위가 무너질 수도 있다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