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현희 "하루에 10번씩 사퇴압박…향후 법적 대응할 것"

입력 : 2022-08-04 10:47:49 수정 : 2022-08-04 10:4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률로 절 쫓아낼 방법 없어…감사원, 권한남용 감사"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4일 권익위에 대한 감사원 감사와 관련, 자진사퇴를 압박하기 위한 '불법 표적 감사'라는 주장을 이어가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권익위원장 임기가 정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데 법률로는 (저를) 쫓아낼 방법이 없다"며 "겁주기식, 망신주기식, 사실상 이례적인 감사라는 압박을 통해 사퇴를 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전 위원장은 민주당 재선 의원 출신으로 전임 문재인 정부 때인 2020년 6월 임명됐다. 임기는 내년 6월 말까지다.

그는 감사 사유 중 하나로 자신의 근태 문제가 언급되는 데 대해 "장관은 서울이나 지방에서 업무를 보고 오후에 세종 사무실에 가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것을 지각이라고 망신 주는 보도를 감사 사유로 대는데 납득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부 제보뿐만이 아닌 보도도 감사 사유라고 주장하는데, 보도가 논란이 돼서 감사한다면 요즘 언론을 크게 장식하는 교육부, 통일부, 행안부 등 이런 부처도 똑같은 잣대로 감사해야 하는 것이 정상 아니냐"고 되물었다.

전 위원장은 "위원장 감사를 핑계로 모든 직원에 대한 복무 감사, 권익위 업무 전반에 대한 사실상의 경계 감사 같은 '백탕(맹탕) 감사'를 하고 있다"며 이는 "권한 남용 감사"라고 다시금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감사에 대해 차곡차곡 증거 자료를 확보하고 있고 향후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이나 대통령실 관계자로부터 직접 사퇴 요구를 받은 적이 있느냐'는 사회자의 물음엔 "그 부분에 대해선 말씀드리는 것이 현재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독립적인 위원회의 임기가 정해진 위원장을 중간에 내보내는 것은 법률 위반이고 현재 '블랙리스트'에 대한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인데 (이 또한) 직권남용 위험이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하루에도 10번씩 사퇴 압박을 하고 그러는데 너무 힘들다. 심리적으로 부담이 되고 건강도 굉장히 나빠졌다"면서도 "권익위원장직을 지키는 것은 제 개인 문제가 아닌 법률상 독립된 기관인 권익위를 지키는 법과 원칙의 문제"라며 임기 완수 의지를 보였다.

감사원 특별조사국은 권익위 공직기강 문제와 관련해 지난달 28∼29일 예비감사를 거쳐 지난 1일부터 3주간 본감사를 진행 중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