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행비서 성폭행’ 안희정 출소… 10년간 선거 못 나온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4 09:15:12 수정 : 2022-08-04 10:31: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년6개월 형 마치고 출소… 친구 등 60여명 마중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3년6개월의 수감생활을 마친 안희정(58) 전 충남지사가 4일 경기 여주교도소에서 출소했다. 안 전 지사는 2019년 9월 대법원에서 형을 확정받은 바 있다.

 

수행비서 김지은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3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4일 오전 만기 출소해 지지자들과 함께 경기 여주교도소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이날 오전 7시55분쯤 흰색 셔츠에 상·하의 검은색 양복을 입고 문을 나섰다. 개인 물품이 든 투명한 가방을 왼손에 쥔 모습이었다.

 

안 전 지사는 정문을 나서자마자 자신을 기다리고 있던 고향 친구 등 10여명과 악수를 하는 등 인사를 나눴다.

 

취재진을 향해 한차례 허리를 숙여 인사한 뒤 출소 심경 등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는 정문 앞에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를 타고 자리를 떠났다.

 

이날 교도소에는 안 전 지사의 학창 시절 친구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과 김종민 의원 등 지인 60여명이 모습을 비쳤다. 안 전 지사는 2018년 4월 피감독자 간음 및 강제추행, 성폭력범죄처벌법상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로 기소됐고, 2019년 9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아 복역해왔다.

 

그는 수감 중이던 2020년 7월에 모친상을, 올해 3월 부친상을 당해 형집행정지를 받아 일시 석방되기도 했다.

 

안 전 지사는 공직선거법과 형의 실효에 관한 법률에 따라 출소 후 10년간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여주=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