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형돈, 쿠바드 증후군 고백 “자다가 쌍둥이 출산 앞둔 아내 목 졸라”

입력 : 2022-08-04 09:01:19 수정 : 2022-08-05 08:5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정형돈(사진)이 아내가 쌍둥이 딸을 임신했을 때 쿠바드 증후군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배우 봉태규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성에게만 나타나고, 메스꺼움과 구토가 주요 증상이며, 특히 아내가 임신했을 때 많이 겪는 '쿠바드증후군'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

 

제작진은 이에 대해 감정이 풍부한 남편들에게 많이 나타난다는 이 증상은 심할 경우 아내의 출산 때 함께 진통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정형돈은 "나는 실제로 출산 일주일 전에 자다가 와이프 목을 한번 조른 적이 있다. 너무 긴장이 되는 거야. 또 쌍둥이고, 한 아이는 역산이었어. 거꾸로 누워 있었어. 굉장히 신경이 많이 쓰였어"라고 고백했다.

 

이어 "근데 아내가 앞으로 넘어지는 꿈을 꾼 거야. 꿈속에서 넘어지는 아내를 잡은 거지. 근데 현실에서는 아내 목을 조르고 있었다. 아내가 너무 놀라가지고 새벽에. 그것 때문에 큰 위기가 올 뻔했다. 진짜로 너무 긴장을 하고 있으니까"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뇌섹'이 각광받고 있는 사회에서 상식이라곤 1도 없을 것 같은 일명 '상식 문제아들'이 10문제를 풀어야만 퇴근할 수 있는 옥탑방에 갇혀 문제를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은 지식토크쇼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