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군용기 이어 최신구축함 대만 수역 출현 ‘일촉즉발’

입력 : 2022-08-03 23:00:00 수정 : 2022-08-03 23:07: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늘·바다 봉쇄… 군사적 긴장 고조

中 “결연히 반격할 것… 한다면 한다” 경고
美 “주권침해 아냐… 위협에 겁먹지 않아”

펠로시 방문 저녁 군용기 20여대 진입
대형 미사일구축함 2대 군사작전 나서
日 “우리 EEZ 포함돼” 中에 우려 표명

국내 국적 항공기 100여편 운항지연 전망
스케줄 당기거나 항로변경 등 대책 부심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강행으로 동아시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중국이 군사훈련을 명목으로 대만 주위에서 무력시위에 나서면서 항공 운항과 해상 물류 운송 차질이 우려된다.

3일 대만 타이베이 시내 한 건물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환영하는 광고판이 걸려있다. 타이베이=AP연합뉴스

◆대만 부근 군사적 긴장 고조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 체류 중인 3일 오전 중국 해군의 최신예 055형 대형미사일구축함 2척이 대만과 멀지 않은 수역에 출현했다고 중앙통신사 등 대만 매체가 보도했다. 055형 구축함은 함대공·함대함·함대지 미사일과 대잠 어뢰를 장착해 중국의 차기 항모전단의 핵심 전력으로 개발된 것으로 평가받는다.

일본 정부 대변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군의 대만 포위 훈련(4일 낮 12시∼7일 낮 12시)과 관련해 “군사훈련 대상 해역에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이 포함돼 있다”며 “실탄사격 훈련이라는 군사 활동의 내용도 고려해 중국 측에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한 2일 밤에는 군용기 20여대를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시키며 무력시위를 벌였다.

◆대만 바다·하늘 봉쇄에 항공·물류 차질

중국군이 대만을 둘러싸는 방식으로 군사훈련을 함에 따라 훈련 기간 해당 구역에 항공기와 선박 접근이 어려워졌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중국이 지정한 비행금지구역을 통과하는 우리 국적 항공기 100여편의 운행 지연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주 6회 대만 직항노선을 운영하는 아시아나항공은 중국의 군사훈련 첫날인 4일 대만 직항편 운항 스케줄을 3시간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4일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할 예정이던 비행기는 오전 7시 출발로 일정이 변경됐다. 발표대로 5∼7일에도 중국의 군사훈련이 계속되면 결항이 불가피하다. 주 3회 대만 직항노선을 운영 중인 대한항공도 5∼7일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일부 동남아 노선의 항로를 변경하기로 했다.

해운회사들도 대만 해협을 이용하기가 어렵게 되자 항로 변경 등 대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천연가스 공급 업체들이 현재 북아시아로 향하는 일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항로를 변경하거나 운항 속도를 줄이고 있다.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만나 연설하고 있다. 대만 총통부 제공

◆미국 대 중국 연일 강대강 대치

미국과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과 관련해 충돌했다.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을 겨냥해 “반드시 머리가 깨져 피를 흘리게 될 것(頭破流血)”이라고 경고했다. 펠로시 의장에 대해선 ‘트러블 메이커’ ‘평화 안정의 최대 파괴자’라는 거친 표현을 서슴지 않았다.

중국 정부는 앞서 2일 심야에 니컬러스 번스 주중 미국대사를 불러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항의했다. 셰펑(謝鋒)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번스 대사를 긴급 초치(招致)한 자리에서 “중국 측은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며 결연히 반격할 것이다. 우리는 한다면 한다”고 경고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 중인 3일 중국 공안들이 수도 베이징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 앞을 지키고 서 있다. 베이징=AP연합뉴스

관영 환구시보도 이날 사설에서 펠로시 의장을 정치온신(政治瘟神), 대만 방문을 찬방(竄訪: 몰래 숨어 방문)으로 표현한 뒤 “펠로시 의장이 도둑과 같이 대만을 방문했다”고 비난했다. 온신(瘟神)은 역신이나 역귀를 뜻하는 말로 재앙을 부르는 사람을 의미한다.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이번 방문이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지 않았다”면서 “미국은 호전적인 레토릭(수사)에 의한 위협에 겁먹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만행에 부정적이었던 조 바이든 대통령의 생각을 알려달라는 질문엔 “그는 (펠로시 의장의) 결정을 존중한다. 그것이 수십년간의 미국 정책과 완벽히 일치하고 양당 모두 지지하는 것이라고 그는 믿고 있다”고 답했다.

북·중·러 연대는 부각됐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이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 형식으로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에 대해 “미국의 파렴치한 내정 간섭 행위”라고 주장했다. 러시아 크레믈궁도 앞서 2일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을 ‘도발 행위’로 규정하면서 중국과 단결된 입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베이징·도쿄=이귀전·강구열, 나기천·우상규·김범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