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민형배 탈당 논란에 “당원은 희생이라고. 與 지지자는 꼼수라고”

입력 : 2022-08-03 19:30:21 수정 : 2022-08-03 22:51: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당이 요청. 개인 책임 옳지 않아”
박용진 “또다시 당규 뛰어넘은 특별할 결정할 건가”
강훈식 “기본·상식 무너져…상식에 맞게 처리할 일”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지난달 31일 오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시민 토크쇼에 참석해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리고 있다. 대구=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3일 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제주 지역 TV 토론회에서 검찰 수사권 조정 법안 처리 과정에서 벌어진 민형배 의원의 ‘꼼수’ 탈당에 대해 “당 전체로서는 당이 필요해서, 요청해서 한 일일 텐데 특정 개인 책임으로 귀결시키는 건 옳지 않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제주 MBC가 주관한 민주당 당대표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민 의원의 탈당에 대해 “평가가 많이 갈리는데 당원들은 희생이라고 많이 봐주는 것 같고 집권 여당 지지하는 분은 꼼수라고 보는 분이 많다. 영역에 따라 평가가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당이 책임질 일이라면 당이 그에 대해 사과를 드리든 적정한 조치를 해야지 개인에게 그 책임을 전부 떠넘기는 것은 온당치 않다”면서도 “당대표가 되면 당대표가 마음대로 정하면 안 된다. 중의를 모아서 합리적인 결정을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용진 후보는 “복당심사위원회 당규가 있다”며 “(탈당 후) 1년 동안은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복당이) 안 되기 때문에 지도부가 특별한 사유가 무엇인지 명확히 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또다시 당규를 뛰어넘어 특별한 결정을 대표가 할 수 있게 열 것이냐”며 “다른 사람이 중의를 모아서 했다고 하더라도 당대표의 정치적 리더십의 문제다. 피해갈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헌법재판소에서 우리가 통과시킨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에 대한 심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이와 관련돼 너무 느긋하게 바라볼 문제가 아니다”라며 “자칫하면 민주당이 추진한 검찰개혁의 전체가 송두리째 흔들릴 수 있기 때문에 이 후보가 이 문제를 신중히 고민하셔야 하지 느슨하게 고민하시면 안 될 것 같다”고 전했다.

 

강훈식 후보는 “출마선언문에서 우리 당이 반성해야 할 몇 가지 지점에 대해 말씀드렸다”며 “기본과 상식이 무너진 지점들이 있었다고 본다. 그중 이런 문제들은 기본과 상식에 맞게 처리되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비슷한 견해”라면서 “원칙, 당규 준수 이런 문제로 저와 입장이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