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인 만나려고” 두 영아 차량 방치해 열사병으로 숨지게 한 日 여성 체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3 18:03:21 수정 : 2022-08-03 18:0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29일 오후 시내 한 공원 근처에서 아이들을 승용차 안에 방치한 채 지인을 만나러 갔다가 열사병으로 숨지게 한 나가사와 레나(21)가 일본 가나가와현 경찰에 체포됐다. TBS 방송화면 캡처

 

일본의 20대 여성이 두 자녀를 승용차 안에 방치한 채 지인을 만나러 갔다가 이들을 열사병으로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3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가나가와현 아쓰기시에 사는 주부 나가사와 레나(21)는 지난달 29일 오후 시내 한 공원 근처에 자신의 승용차를 세워두고 평소 알고 지내던 남성의 집을 방문했다.

 

나가사와는 뒷좌석에 딸(2)과 아들(1)을 눕힌 채로 승용차 시동을 끄고 문을 닫은 뒤, 차를 떠났다. 폭염 속 밀폐된 차 안에서 두 영아는 이내 혼수상태에 빠졌다.

 

약 1시간 후 나가사와가 돌아왔을 때 아들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딸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나흘 만인 지난 2일 숨졌다.

 

나가사와는 경찰 진술에서 “지인 남성의 집 근처에 차를 세우고 만나러 갔다가 약 1시간 후에 돌아와 보니 아이들이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며 “급히 차를 공원 주차장으로 이동시키고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앞서 나가사와는 자신 탓에 자녀들이 숨진 사실이 들킬까 두려워 경찰에 “(시동을 건 상태로 주차돼 있으면 주변에 민폐가 돼) 30분 정도 시동을 끈 채 뒷좌석에 아이들을 눕혀놓고 재웠다”며 “나는 앞 좌석에서 스마트폰을 만지고 있었는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라고 허위진술을 한 바 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