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여주기식 없다" vs "비서실 개편 불가피"… 대통령실 인적 쇄신 갑론을박

입력 : 2022-08-03 19:00:17 수정 : 2022-08-03 19:00: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내서도 물갈이 인사 요구 연일 분출
“尹, 떠밀리듯이 쇄신 안 할 것” 관측 우세
홍보기획비서관 취임 85일 만에 임명

‘尹, 서훈·박지원 고발 승인’ 논란 이어져
우상호 “한국 어쩌다 후진국 전락했나”

“보여주기식 쇄신은 없다.” vs “비서실 개편 불가피하다.”

 

국민의힘이 3일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최종 결정한 가운데 대통령실의 인적 쇄신을 놓고도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줄곧 공석이던 홍보기획비서관을 임명하는 등 내부 정비에 나섰다. 다만 인적 쇄신 가능성에 대해선 “특별히 해석될 그럴 일은 아니다”고 일축했다. 야권은 “대통령실의 공적 시스템이 붕괴된 것 아니냐”며 비서실 개편을 촉구하고 나섰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정치권의 대통령실 인적 쇄신 요구가 연일 분출하고 있지만, 대통령실 내부는 인위적인 인적 쇄신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기류가 상당하다. 대통령실은 이날 방송기자 출신인 이기정 전 YTN 선임기자를 홍보기획비서관으로 임명한 사실을 알리며 내부 정비에 나섰다. 방송 정책과 대통령 PI(President Identity)를 맡을 홍보기획비서관을 취임 후 85일 만에 임명하면서 직무대리로 업무를 이어가고 있는 종교다문화비서관을 제외하면 모든 비서관 인선이 끝나게 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홍보기획비서관 임명과 인적 쇄신 연관성에 대해 “특별히 어떤 뜻으로 해석될 만한 그런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곧 일하게 되기 때문에 적시에 발표드린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은 휴가 중에도 비서실장과 각 수석에게 수시로 연락해 현안을 보고받고 업무를 지시하는 등 대통령실 비서진에 대한 신뢰를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내부에서는 지지율 반등을 위해 쇄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지만, 윤 대통령의 성격상 떠밀리듯이 인적 쇄신을 꺼내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또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보여주기식 쇄신은 공식 조직을 신뢰하는 윤 대통령의 스타일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또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고발을 윤 대통령이 승인했다는 전날 국회 정보위원회 업무보고 내용과 관련해 “국정원장이 또는 다른 분들이 보고한 시점 같은 것들을 저희가 공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정부를 겨냥한 신북풍 몰이와 보복 수사가 윤 대통령의 지시 때문에 시작됐다는 것이 만천하에 폭로된 것”이라며 “윤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서 직접 해명해야 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렇게 후진국으로 전락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대통령실의 공적 시스템이 붕괴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속히 공적 시스템을 재건해야 한다. 비서실 개편이 불가피하다고 보인다”고 부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민심 이반을 수습할 사람은 윤 대통령뿐”이라며 “잘못을 바로 인정하고 국민에게 정중히 사과하면서 상황을 제대로 수습하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기회는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창훈·박지원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