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G2갈등 불똥 튈라… 韓외교에 ‘부담’ [펠로시 대만 방문 후폭풍]

입력 : 2022-08-03 18:47:15 수정 : 2022-08-03 23:09: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펠로시·김진표 국회의장 4일 회담
판문점 방문… 대북메시지 낼지 관심
휴가 중 尹대통령과 만남 계획 없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에 이어 3일 오후 9시26분 한국에 도착했다. 미국의 동아시아 주요 동맹국이자 수출의 상당 비중을 중국에 기대고 있는 한국으로선 양국과의 균형 잡힌 외교 관계 정립이 긴요한 상황이다. 특히 심화하는 ‘한·미·일(자유주의) 대 북·중·러(권위주의)’ 진영 구도 속에서 북한 비핵화 등 한반도 평화와 번영, 국익이라는 고차방정식 해법까지 모색해야 하는 과제를 갖고 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왼쪽), 김진표 국회의장

3일 국회의장실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4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카운터파트인 김진표 국회의장과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 경제 협력 및 기후위기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50분간 회담할 예정이다. 펠로시 의장 측 대표단에는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무위원장, 마크 타카노 하원 보훈위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후 회담 결과에 대해 공동언론발표를 한 뒤 국회 사랑재에서 오찬을 진행한다.

 

펠로시 의장은 이어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을 찾아 장병들을 격려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JSA에서 대북 메시지를 낼지도 관심사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통화에서 “민주주의와 인권에 관한 이야기부터 최근 가장 중요한 미·중 경제 갈등, 미·중 공급망 문제와 이를 둘러싼 입법 문제, 기술 표준과 관련한 부분 등이 다양하게 다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교수는 “미 의회에서 그동안 중요하게 다뤄 온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논의도 진행될 수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탈북자동지회 등 한국과 미국의 6개 북한 인권 단체는 이날 펠로시 의장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중국에 억류된 탈북민의 인권에 강한 우려를 표명하며 탈북민 강제 송환 중단을 촉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유엔 고문방지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중국 국내법에 강제 송환 금지 원칙을 반영하라”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과 윤석열 대통령의 회동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하원의장의 방한을 환영하며 한·미 양국 국회의장 협의를 통해 많은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펠로시 하원의장 만남은 휴가 일정 등으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오전 브리핑 내용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이 펠로시 하원의장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지만, 이후 접견 일정을 조율 중이라는 관측이 나오자 다시 입장을 확인해 준 것이다.


김범수·조병욱·이창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