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상반기 서울 매매주택 70%가 ‘소형’

입력 : 2022-08-03 21:00:00 수정 : 2022-08-03 20:02: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용 60㎡ 이하… 거래 비중 최고치
“가격 부담 덜해 당분간 시장 주도”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팔린 주택 10채 가운데 7채가 전용면적 60㎡ 이하의 소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주택 매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서울 주택 매매 총 3만4945건 가운데 70.6%(2만4673건)는 전용 60㎡ 이하인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팔린 주택 10채 가운데 7채가 전용면적 60㎡ 이하의 소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3일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상반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 25개 구에서 전용면적 60㎡ 이하의 소형 주택 매매 비중이 가장 큰 곳은 도봉구로 79.4%에 달했다. 이어 강서구(79.0%), 구로구(78.5%), 강북구(78.0%), 금천구(77.7%), 은평구(77.0%), 송파구(76.4%), 양천구(75.7%), 마포구(73.3%) 등의 순이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비교적 가격 부담이 덜한 소형 주택의 시장 주도 현상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특히 서울에서 소형 주택의 매매 비중 증가는 1인 가구의 가파른 증가세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에서 1인 가구는 2010년 85만4606가구(전체의 24.4%)에서 지난해 148만9893가구(전체의 36.8%)로 증가했다.


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