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강득구 “국민 97.9%, 초등학교 입학연령 하향 반대. 하루 빨리 정책 철회해야”

입력 : 2022-08-03 16:39:56 수정 : 2022-08-03 16:39: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입학연령 하향 정책 재검토’에는 응답자 94.9% 동의
“대통령은 이에 대해 결단하고 책임을 져야”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의 교직원·학생·학부모 등 13만1070명을 상대로 실시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만 5세로 낮추는 학제개편안에 대해 학생·학부모·교사의 97.9%가 반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1~3일 13만1070명의 학생·학부모·교원 등 교육주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7.9%가 이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매우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95.2% 였다.

 

정책 추진 절차의 정당성에 대해선 응답자의 98.0%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동의하지 않는 이유로는 ‘당사자 의견 수렴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79.1%로 가장 많았다. ‘국가 사회적으로 합의되지 않았다’가 65.5%, ‘교육계의 의견수렴을 하지 않았다’가 61.0%로 그 뒤를 이었다.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 시 2018~2022년생을 25%씩 분할해 정원을 늘려 입학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97.9%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해당 정책을 학부모 및 교원 등 관계자 의견을 반영해 재검토해야 하느냔 질문에는 94.9%가 동의한다고 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문조사 결과, 대다수의 국민들이 반대하는 것이 수치로 확인됐다. 국민들은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며 “하루빨리 정책을 철회하고, 대통령은 이에 대해 결단하고 책임을 져야한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