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초등 입학연령 낮추는 학제 개편안, 학생·학부모·교사 98% ‘반대’”

입력 : 2022-08-04 06:00:00 수정 : 2022-08-04 08:27: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94.9% "학부모 및 교원 등 관계자 의견 반영해 재검토해야"
국회 사진기자단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만 5세로 낮추는 학제 개편안에 대해 학생·학부모·교사의 약 98%가 반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에 따르면 지난 1∼3일 전국의 교직원·학생·학부모 등 13만1천7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7.9%가 이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매우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95.2%였다.

 

정책 추진 절차가 정당했는지에 대해선 응답자의 98%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당사자의 의견 수렴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79.1%로 가장 많았다.

 

입학 연령 하향 시 2018∼2022년생을 25%씩 분할해 정원을 늘려 입학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97.9%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학부모 및 교원 등 관계자의 의견을 반영해 재검토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94.9%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강득구 의원은 "대다수의 국민들이 반대한다는 점이 데이터로 확인됐다"면서 "대통령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정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