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이준석에 "자업자득"…與비대위 겨냥 "더 어려워지는데"

입력 : 2022-08-03 15:59:05 수정 : 2022-08-03 15:59: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 청문홍답 게시판에

홍준표 대구시장은 3일 국민의힘이 당헌·당규를 개정하면서까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그러다가 더 어려워지는데”라고 우려했다. 홍 시장은 연일 여당의 비대위 체제 추진을 비판하고 있다.

 

한 청년 질문자는 이날 홍시장의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 청문홍답 게시판에 ‘국민의힘 당헌·당규 교체계획에 대해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국민의힘이 논란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당헌·당규를 바꿀 계획이라고 하는데, 이 점 홍 시장님은 어떻게 생각 하는지요”라고 물었다.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이에 홍 시장은 “그러다가 더 어려워지는데”라고 우려했다.

 

전날에도 홍 시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왜 그런 무리한 바보짓을 해서 당을 혼란으로 몰고 가는지 안타깝다”며 “이미 만신창이가 돼 당을 이끌어갈 동력을 상실한 지도부라면 총사퇴하고, 원내대표를 다시 선출해서 새 원내대표에게 지도부 구성권을 일임해 당 대표 거취가 결정될 때까지 비대위를 꾸리는 것이 법적 분쟁 없는 상식적인 해결책이 될 텐데 왜 자꾸 꼼수로 돌파 하려고 하는지 참 안타깝다"고 말한 바 있다.

 

다른 청년 질문자는 2일 ‘홍 시장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좀 말려주십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대표가) 반성하지 않고 자꾸 돌아다녀서 문제만 일으킨다”고 토로했다. 성상납 의혹으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을 받은 이 대표가 전국을 순회하며 당원들과 만남을 이어가는 행태를 비판한 것이다.

 

이에 홍 시장은 다음 날인 3일 “저러면 자업자득 될 수도”라고 짧게 답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