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비대위 '尹心' 작용설 일축…"黨 문제 관여 안 해"

입력 : 2022-08-03 13:27:21 수정 : 2022-08-03 13:27: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상황 관련…"당에서 설명 들어야"

대통령실은 3일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하는 과정에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 의중)'이 작용했다는 일각의 의혹을 일축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3일 서울 용산 청사 1층 브리핑실에서 "여당의 사정에 대해 저희(대통령실)가 말할 수 있는 건 원칙론 (수준)"이라며 "당 문제에는 관여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용산 대통령실 전경.

그러면서 여당과 관련된 사안은 "당에서 설명을 듣는 게 좋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일 의원총회를 열고 당이 '비상상황'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후 국민의힘 지도부는 전국위원회 개최 등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위한 조건을 갖춰가는 중이다.

 

그러나 이준석 대표의 복귀 가능성 여부, 비대위의 성격과 기간 등을 놓고 여전히 내홍은 진행 중이다. 비대위 체제 전환을 반대하는 이들 가운데서는 당이 '윤심'에 따른 절차를 밟고 있다는 비난도 나온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이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직접 관여했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상당히 심각한 정치 퇴행에 관여한 것"이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