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美 펠로시 방한 환영…한미 양국 국회의장 협의 성과 있길”

입력 : 2022-08-03 11:32:32 수정 : 2022-08-03 11:32: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과 휴가 일정 겹쳐 만나지는 않아”
아시아를 순방 중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오른쪽)이 2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에 도착해 조지프 우(吳釗燮) 대만 외무장관의 환영을 받고 있다. 타이베이 AP=연합뉴스

 

대통령실이 “펠로시 하원의장의 동아시아 순방 일정이 예정대로 순조롭게 마무리되길 바란다. 당연히 하원의장의 방한을 환영하며 (4일) 한미 양국 국회의장 협의를 통해 많은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3일 대통령실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중 갈등의 중심에 놓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대만 방문에 대해 "우리 정부는 대화와 협력을 통한 역내 평화와 안정이 필요하다는 기조 하에 역내 당사국들과 제반 현안에 관해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미중 갈등이 심화하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대만에 이어) 한국을 방문하는데 대통령실은 어떻게 바라보고 있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현재 미국 펠로시 하원의장은 아시아 지역을 순방중인데 이날 밤 한국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펠로시 하원의장 방한시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는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관련 질문에 “당초 펠로시 미 하원의장 방한 일정이 윤 대통령 휴가와 겹쳤기 때문에 윤 대통령을 만나는 일정은 잡지 않았다”며 대통령실 내 다른 인사들과의 별도 만남이 없다는 것도 전했다.

 

이어 “대신 펠로시 하원의장이 국회를 방문해 김진표 국회의장과 회담·오찬 일정을 추진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일부터 닷새 일정으로 첫 여름휴가를 보내는 중이고 박진 외교부 장관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비롯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이날 출국한다.

 

앞서 펠로시 의장은 중국의 반발속에 대만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판했다. 펠로시 의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을 강화하면서 혹독한 인권 기록과 법치에 대한 무시는 지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펠로시 의장은 홍콩사태를 거론하며 “중국은 일국양제 약속을 쓰레기통에 던져버렸다”면서 티베트와 신장에서도 소수민족 대량학살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한 뒤 “중국 공산당이 대만과 민주주의 자체에 대한 계속된 위협을 방관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