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대통령 관저, 사적 계약으로 누더기…공수처가 수사해야"

입력 : 2022-08-03 10:50:40 수정 : 2022-08-03 10:50: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리 의혹 구린내가 용궁에서 진동…왜 업체 정보가 보안인가"
"입학 연령 하향 추진으로 교육 현장 쑥대밭…박순애 물러나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3일 '대통령 관저' 공사와 관련해 "사적 계약으로 누더기가 됐고 불법·비리 의혹의 온상으로 전락했다"며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공명정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비대위 회의에서 "용산 대통령실 밀실·졸속 이전의 후폭풍이 거세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공동취재사진

앞서 오마이뉴스는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과거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회를 후원한 업체가 관저 공사의 일부 시공을 맡았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박 원내대표는 "실무자의 단순 실수라고 믿기에는 비리 의혹의 구린내가 용궁에 진동하고 있다"며 "국민은 업체 선정에 김건희 여사의 입김이 작용했는지를 묻고 있는데, 대통령실은 (공사업체 정보에 대해) '보안상 공개가 어렵다'는 엉뚱한 대답을 내놨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수시로 비교하는 전임 정권은 발주 계약 정보를 공개했다. 대체 용궁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기에 업체 정보가 보안인 것인가. 대통령실이 스스로 밝히는 것을 꺼린다면 수사를 해서라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겨냥해서도 "(논문 중복게재로) 투고금지 징계를 받은 것만으로도 자격 미달이다.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교육부가 만 5세로 초등학교 입학연령을 하향하는 방안을 추진하며 국면전환을 노렸지만 학부모들의 역대급 분노를 자초하며 본전도 찾지 못했다. 부적격 인사를 청문회 없이 임명하면서 교육 현장이 쑥대밭이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휴가를 마치면 내각과 대통령실의 전면적 인적 쇄신을 단행할 것이라는 국민의 상식적 기대를 저버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