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각만 해도 눈물 나, 보고 싶다”…오은영, 19년 함께한 반려견 뽀삐 추억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3 10:34:10 수정 : 2022-08-03 10:34: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2 ‘오케이? 오케이!’ 방송화면 캡처

 

오은영(사진) 박사가 19년을 함께한 반려견을 떠나보냈던 당시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오케이? 오케이!’에서 오은영 박사는 세상을 떠난 인명구조견을 그리워하는 소방장(인명구조견 핸들러)을 만났다.

 

이날 오은영은 반려견 얘기에 공감하며 “반려견 뽀삐가 19년 같이 살았었다”고 소개했다.

 

KBS2 ‘오케이? 오케이!’ 방송화면 캡처

 

그는 “19년을 사람 나이로 치면 노년기 아니냐”며 “어느 날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얼마 못 산다고 하더라. 그래도 그 후로 6개월 더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아침에 출근할 때마다 뽀삐를 꼭 안아주고 갔는데, 이상하게 그날은 아침에 너무 바빠서 못 안아주고 출근했다”며 “그날 뽀삐가 떠났다. 정말 엉엉 소리내 울었다”고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뽀삐를 떠올린 오은영은 당시의 심정이 떠오른 듯 눈물을 보이며 “뽀삐 생각하면 지금도 눈물날 정도로 보고 싶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