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국정원장 검찰수사는 대통령실 기획”

, 이슈팀

입력 : 2022-08-03 10:22:15 수정 : 2022-08-03 10:22: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웃고 있지만 속은 아주 괴롭다” 토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자신과 서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대통령실이 기획해서 지시하고, 국정원이 고발하고, 검찰이 수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즉 윤석열 대통령이 수사에 대한 과정을 보고받고 수사를 지시했다는 것이다.

 

박 전 원장은 3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3대 기관을 총동원해 두 (전직) 국정원장을, 국정원을 헤집어 보고 있지만 결과적으로 나올 게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뉴시스

김규현 국정원장은 전날 비공개로 진행된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장이 전직 국정원장 고발 관련 사실을 대통령에게 보고했느냐”라는 질문에 “고발 관련 사실을 윤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대통령이 승인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국정원은 이후 “정보위에서 (김) 원장의 승인 발언은 국정원이 대통령실에 고발 방침을 통보했다는 사실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사용된 표현일 뿐이며, 국정원이 대통령실로부터 고발을 허가받거나 양해받은 사실도 없고, 이와 관련한 어떤 협의도 없었다”고 진화에 나섰다.

 

박 전 원장은 검찰 고발과 관련 “저는 다른 사건으로도 노무현·이명박·박근혜 정권 15년간 검찰 조사와 재판을 받았다”면서 “웃고 있지만 속은 아주 괴롭다”고 토로했다.

 

지난달 박 전 원장과 서 전 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탈북 어민 북송 사건’과 관련해 국정원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자신이 몸담았던 국정원으로부터 고발됐다.

 

박 전 원장은 2020년 9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 숨진 이대준씨가 자진 월북이 아니라는 첩보 보고서 등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고, 서 전 원장은 2019년 11월 탈북 어민 북송 사건 당시 국정원의 합동 조사를 서둘러 마치도록 종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