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제원·정진석·김종인, 배현진 사퇴한 날 만찬 회동…"가볍게 식사"

입력 : 2022-08-03 13:04:26 수정 : 2022-08-03 14:0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진석 부의장 "한달 전 식사 약속 했다"
비대위 지도체제 논의 여부에 "아니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장제원 의원과 친윤석열계 인사인 정진석 국회부의장,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배현진 최고위원이 사퇴한 지난달 29일 만찬 회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회의장 밖으로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정 부의장은 3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한달 전에 식사 약속을 했다. 가볍게 식사한 것"이라며 배 최고위원 사퇴와 무관한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비상대책위원회 지도체제 논의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배 최고위원의 사퇴 이후 국민의힘은 비대위 체제로 전환을 본격화하고 있다. 김 전 위원장과 정 부의장 모두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된다.

 

다만 정 부의장은 자신에 대한 하마평에 대해 "부의장된지 한달도 안 됐다. 그런 경우가 어디에 있느냐"며 "우리도 국회의 안정감이나 권위가 있어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김 전 위원장 하마평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장 의원과 김 전 위원장은 비대위 시절과 대선 기간 동안 심심찮게 충돌해 두 사람의 관계를 '앙숙'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존재한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은 지난 6월 장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했다. 장 의원은 강연을 성사시키기 위해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