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할 터널 공사 이르면 4일 시작

입력 : 2022-08-03 09:25:04 수정 : 2022-08-03 09:25: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최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 계획을 정식 인가한 데 이어 원전 소재 지방자치단체가 방류 시설 공사에 동의하면서 공사가 본격 시작된다.

후쿠시마 원전이 있는 후쿠시마현 등 관련 지자체는 2일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오염수 방류에 필요한 설비 공사를 하는 데 동의했다고 현지 요미우리신문이 3일 보도했다.

후쿠시마 제1 원전의 모습. 연합뉴스

공사에 필요한 절차가 완료되면서 도쿄전력은 이르면 4일 해저 터널 공사를 시작한다.

도쿄전력은 원전 오염수를 해저 터널을 이용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약 1㎞ 떨어진 앞바다에 방류할 계획이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폭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원전 내 지하수와 빗물 등의 유입으로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가 매일 130∼150t가량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 중이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이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의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춰 해저에 방류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ALPS로 오염수를 정화하면 세슘을 비롯한 62가지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으나 삼중수소는 걸러지지 않는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내년 봄부터 방류를 시작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현지 어민단체 등은 여전히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또 원자력규제위가 지난달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정식 인가하자 한국과 중국 정부도 해양 방출의 영향에 대한 우려를 일본에 전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