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정보위원들, 박지원·서훈 고발에 “대통령이 승인. 최초 기획 尹”

입력 : 2022-08-03 08:21:23 수정 : 2022-08-03 08:21: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격적인 사건의 배후에 윤석열 대통령이 있었음이 확인”
“‘대통령께 보고를 드렸고 대통령이 승인을 하셨다’고 선명하게 기록 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오른쪽)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일 국정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탈북어민 강제 북송 사건을 두고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것과 관련, “그 충격적인 사건의 배후에 윤석열 대통령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보위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국정원장이 국회에 나와 전직 국정원장 고발 건을 대통령께 보고했고, 대통령이 승인했다고 밝힌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 직후 브리핑에 대해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발을 뺐다. 심지어 대변인 입장문을 통해 거짓 주장을 늘어놓았다”며 “정보위 회의록 확인 결과, ‘대통령께 보고를 드렸고 대통령이 승인을 하셨다’고 선명하게 기록돼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승인’은 충격적인 일”이라며 “이는 지금 정부 여당이 벌이고 있는 ‘북한 팔이’와 ‘전임 정부 괴롭히기’ 작전의 최초 기획자가 윤 대통령이고, 이 모든 사태의 꼭대기에 윤 대통령이 있다는 것을 스스로 고백한 꼴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국정원의 고발을 승인함으로써 어렵게 만들어간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을 스스로 훼손했다”며 “이제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국정원의 보고 이전에 국정원과 용산 대통령실 사이에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 대통령께 보고한 날짜는 언제인지, 그 보고에 대해 대통령은 어떤 말로 '승인'한 것인지 답해야 한다”고 했다.

 

국정원을 향해서도 “국정원의 명예를 조금이라도 지키기 위해서는, 권력의 하수인이 아니라 국민의 정보기관으로 남기 위해서는, 지금의 비겁한 행태부터 중단해야 한다”며 “국정원장의 발언 관련 브리핑을 국정원이 거짓으로 덮으려 한 것에 대한 국정원의 공식적 사과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한편 국정원은 지난달 6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박 전 원장을, 탈북어민 강제 북송 사건 관련 당시 합동 조사를 강제 조기 종료시킨 혐의 등으로 서 전 원장을 각각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