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관저 공사' 의혹 업체에 "코바나 후원 사실 없어"

입력 : 2022-08-02 20:06:33 수정 : 2022-08-02 20:06: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당업체 관저공사 참여 여부엔 "보안상 공개 어렵다"
나라장터에 공사지역 '세종시'로 기재엔 "단순한 착오"

대통령실은 2일 '대통령 관저' 공사와 관련, "업체 선정이나 진행 상황이 경호처의 철저한 검증과 감독 하에 이뤄지는 보안 업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구체적 내용 공개해드릴 수 없는 점을 이해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이전 정부에서도 경호처 공사 혹은 대통령실 발주 공사가 전부 공개된 게 아니다"라며 "보안상 이유(나), 시급성이 있을 때 수의계약할 수 있고 공개하지 않을 수 있다. 법적으로 나와있고 그런 원칙에 따르고 있다"고 부연했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과거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회를 후원한 업체가 관저 공사의 일부 시공을 맡았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 업체가 지난 2016년과 2018년 전시회의 후원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는 것이다.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을 개조한 새 대통령 관저의 모습. 연합뉴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당시 전시회를 할 때 인테리어 공사를 담당했던 업체로서 그에 대한 대금을 받았다. 후원업체로서 이름에 오른 것은 감사의 뜻에서 이름 올린 것이지, 후원해서 올린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 업체가 코바나컨텐츠를 후원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아울러 어떤 업체가 관저 공사에 참여했는지는 보안상 이유로 공개할 수 없다. 두 가지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업체가 관저 공사에 참여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보안상의 이유로 공개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조달청 나라장터 전산망에 관저 내부 인테리어를 담당한 한 업체의 공사 지역이 '세종특별자치시'로 기재된 사실도 드러났다. 공사명은 '○○ 주택 인테리어 공사'로 돼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용산구 한남동이 아닌 세종시로 기재된 이유에 대해 "단순한 착오"라고 설명했다.

전산망에 따르면 조달청이 수의계약 공고(5월 25일 오전 10시 11분)를 내고 최종 업체 결정(같은 날 오후 1시)까지 3시간 만에 모든 절차가 마무리됐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와 관련, 해당 입찰은 공개 입찰이 아닌 수의계약 방식으로 통상적인 수의계약 절차로 진행된 것이라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수의계약 시스템을 잘못 이해한 데 따른 지적"이라며 "시공 역량·기간·실적·금액 등을 종합 평가한 뒤 경호처의 검증 과정을 거쳐 공사 업체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