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19 확진’ 서유리, 후각 이상 증상? “시멘트 냄새 느껴져 괴롭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2 17:53:48 수정 : 2022-08-04 09:30: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송인 서유리(37·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후 이상 증세를 호소했다.

 

서유리는 지난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후각이 이상해져서 이상한 시멘트 냄새 같은 게 느껴지기 시작했다”며 “너무 괴롭다”고 밝혔다.

 

앞서 서유리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쩐지 목이 칼칼하더라니”라는 글과 함께 양성 반응이 나온 자가진단 키트를 공개해 확진 사실을 알렸다.

 

이후 지난달 31일에는 “증상이 매일 매일 다른 게 너무 신기하면서도 화딱지가 난다. 매일이 다채롭다”며 매일 달라지는 증상을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