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故 최진실 딸’ 최준희, 母 향한 그리움 “왜 우리 엄마는 돌아오지 않는 걸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2 17:51:34 수정 : 2022-08-02 17:51: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캡처

 

최준희가 모친인 배우 고(故) 최진실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2일 최준희는 인스타그램에 “슬쩍 스포하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최준희가 쓴 것으로 보이는 시가 담겨 있다. 특히 해당 글귀는 ‘굳은살 속 가득 찬 원망들’이라는 제목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또 최준희는 “하나님 왜일까요. 아름답고 잔인한 세상은 슬퍼하는 자를 지켜주지 않을까요”라며 “우리 집에는 십자가가 이렇게나 많은데. 이불을 입 속에 욱여넣고 매일 울면서 찬송가를 불러도 왜 우리 엄마는 돌아오지 않는걸까요”라고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최준희는 배우 최진실과 야구선수 출신 조성민 사이에서 2003년 태어났으며, 그의 친오빠인 최환희는 현재 래퍼 지플랫으로 활동하고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