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주산업 클러스터’도 대전 패싱… ‘대전 포함 3축’ 지정 사활

입력 : 2022-08-02 17:09:49 수정 : 2022-08-02 17:09: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시와 우주산업 관련 전문가들이 지난 달 우주산업 클러스터 유치를 위한 세미나를 열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전시 제공.

‘항공우주청’에 이어 정부가 ‘우주산업클러스터’ 후보지에서도 대전을 탈락시키면서 지역사회와 정치권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국방·우주산업 관련 기술과 업체가 집적된 대전시는 “정치적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전방위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전시 등에 따르면 ‘우주산업 클러스터’ 사업 후보지로 전남을 발사체 특화지구, 경남을 위성특화지구 후보지로 결정했다.

 

앞서 대전시와 경남도는 인공위성을 중심으로, 나로호 우주센터가 있는 전남도는 발사체 분야 강점을 내세워 유치 의사를 정부에 전달했다. 인공위성 분야를 두고 대전과 경남이 경쟁을 벌여야 하는 상황이지만 사실상 정부는 발사체와 위성분야 후보지로 각각 전남과 경남을 선정했다. 이들 후보지 2곳은 국가우주위원회 심의를 거쳐 9월 최종 확정된다. 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은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2024년 추진을 목표로 한다.

 

정부의 졸속 선정이 알려지자 지역에선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이 과기정통부 건물 앞에서 1인 시위를 여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성명을 내고 ‘우주산업 클러스터’ 선정 재검토를 촉구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최근 성명을 내고 “우주산업 경쟁력, 전문성 등을 고려하면 대전이 위성특화 사업 최적지인 것은 분명한데도 심도 있는 논의와 평가 없이 사업 추진 한 달 만에 클러스터 특화지구가 선정되는 건 특정 지역을 위한 정치적 사업이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대전은 지난해에만 K-바이오 랩허브 사업 탈락, 항공우주청 유치 실패 등 국가 사업 공모에서 타 지역의 정치력에 밀려 연속 고배를 마셨다. 

 

대전시는 과기정통부의 ‘필요 시 최종 후보지를 추가 지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에 따라 막판 설득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대전시는 우주산업 클러스터 후보지가 남부지역에 몰린 만큼 미래우주산업 분야 특화지구로 대전을 추가 포함한 ‘3개 축’ 클러스터 조성을 과기정통부에 제안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최종 후보지 확정이 되지 않은 만큼 대전과 경남, 전남 등 ‘3축’을 중심으로 국내 우주산업을 육성하는 방안이 관철될 수 있도록 정치권과 공조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경제수석, 과기부 장관도 대전이 우주산업과 관련해 최적의 강점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전남과 경남, 대전을 ‘3축’으로 성장시키는 게 바람직하다는 논의를 했고 경제수석도 그런 방향성에 공감을 표했다”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