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 “막중한 사명감 느껴. 동료 염려·우려 충분히 알아”

입력 : 2022-08-02 16:55:36 수정 : 2022-08-03 03:02: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과 동료 우려 어떤 것인지 알아”
“진행 과정에 오류 없도록 의견 수렴”
행정안전부 경찰국이 공식 출범한 2일 오전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경찰국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미소를 짓고 있다. 공동 취재사진

 

31년 만에 부활하는 경찰국 초대 국장을 맡은 김순호 국장(치안감)이 “막중한 사명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2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께서, 경찰 동료들께서 염려하고 우려했던 것들이 어떤 것들인지 충분히 잘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국장은 광주 출신으로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외대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지난 1989년 경장 경력경쟁채용으로 입직해 울산지방청 생활안전과장, 서울 방배경찰서 생활안전과장, 경찰청 감찰담당관, 서울경찰청 안보수사부장, 경기수원남부경찰서장,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안보수사국장 등을 지냈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준비단장도 맡았다.

 

그는 “임명이 됐는데, 숙명이라 생각한다”며 “우려나 염려가 아직 있을 수 있는데 앞으로 소통이나 공감 영역을 확대해서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국이 어떤 일을 하는지, 결과만이 아니라 중간중간 진행되는 것들을 설명하고 동료들에게도 말해 진행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오류가 없도록 의견 수렴도 하겠다”며 “경찰국이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기구가 될 수 있도록, 국민의 경찰로 거듭나는 데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소명을 다해 이끌겠다”고 전했다.

 

또 “추가적으로 현장 경찰을 만나고 언론과 국민들이 제기하는 내용 등을 추가로 받아서 앞으로 해야 될 문제들을 폭넓게 설정할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경찰국이 좀 더 경찰청과 함께 국민에게 사랑받는 조직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자와는 지명 이후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청문회 단장을 하면서 호흡을 맞췄다”며 “경찰조직을 어떻게 이끌어가려고 하는지 알고 있고, 행안부 장관님이 어떻게 경찰국을 통해 경찰을 지원할 건지도 알고 있기 때문에 좋은 역할들을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런 것에 대한 기대를 말씀하셨다”고 답했다.

 

한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경찰국이 정식 출범하는 것과 관련해 “모든 난관을 뚫고 출범하게 돼 감개가 무량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경찰국을 통해 더욱더 국민의 사랑을 받는 경찰로 거듭 태어날 수 있고,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체 구성원 16명 중 경찰대 출신이 1명에 그쳐 의도적으로 경찰대를 배제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숫자로만 볼 것이 아니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초대 경찰국장과 경찰청장 후보자 의견을 반영했다”며 “과장 한 분과 과원 한 분의 비중은 다르다. 행정부서 가장 핵심적 역할을 하는 분은 과장”이라고 말했다.

 

인사지원과장으로 임명된 방유진 총경(사법연수원 39기)에 대해서는 “인사과장은 인사 전문가일 뿐만 아니라 대통령 공약사항인 순경 출신이 경무관 이상 고위직 20% 이상을 차지하도록 하기 위한 인사안을 내야 한다”며 “일반 출신이 맡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봐서 보임한 것”이라고 말했다.

 

유일한 경찰대(11기) 출신인 우지완 자치경찰지원과장은 “자치경찰에 대한 상당한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가장 전문가를 알맞은 자리에 배치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과원 자체도 전체적으로 몇 명 안 된다”며 “과원이 한 명 더 있고 없고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국가경찰위원회가 경찰국 신설에 부정적 입장을 표명하는 브리핑을 예고한 것에는 “입장을 낼 수 있고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다”면서도 “부임한 이후 비정상을 정상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 모든 일 하겠다는 건데, 왜 이렇게 힘이 들고 반대하고, 저항이 많은지 안타깝다”고 전했다.

 

야권에서 행안부 장관의 경찰 인사제청권을 없애는 방향의 경찰공무원법 개정을 추진하는 것을 두고는 “국민적 의견수렴과 국회에서의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서 입법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며 “국민적 합의와 국회 충실한 논의를 거친다면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