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빅5'에 수술할 의료진이 없었다?… 아산병원 간호사 ‘안타까운 죽음’

입력 : 2022-08-02 18:34:59 수정 : 2022-08-03 08:4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0대女 근무 중 뇌출혈 쓰러져
수술할 의사 없어 타 병원 이송
간호사협 “철저히 진상 조사를”

서울아산병원에서 간호사가 근무 중 뇌출혈로 쓰러졌지만 원내에서 수술받지 못하고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전경. 연합뉴스

2일 의료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서울아산병원에서 근무하던 30대 간호사 A씨가 뇌출혈로 쓰러졌다. A씨는 원내 응급실에서 혈관 내 색전을 이용해 출혈을 막는 색전술 처치가 시도됐음에도 출혈이 멈추지 않았고, 서울대병원 응급실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당시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에는 A씨에게 뇌출혈 긴급 수술을 할 수 있는 의료진이 없었다. 서울아산병원의 뇌혈관 담당 교수 3명 중 2명은 휴가로 해외 또는 지방에 있었고, 남은 한 명이 중재적 시술 등 응급 치료를 진행했지만 외과적 수술 담당자는 아니었기 때문이다. 서울아산병원은 “응급 치료를 위한 색전술 등 다양한 의학적 시도를 했지만 불가피하게 전원할 수밖에 없었다”며 “응급 시스템을 재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빅5’에 드는 병원에서 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달 31일 직장인 익명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세계 50위 안에 든다고 자랑하는 병원이 응급 수술 하나 못 해서 환자를 사망하게 했다”며 A씨의 사망에 문제를 제기하는 글이 올라왔다. 대한간호협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서울아산병원은 응급실 이송부터 전원까지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해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의 ‘상급종합병원인 서울아산병원에서 이런 의료 환경이 있었다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는 지적에 대해 “(해당 사건을) 알고 있다”며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