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납품업체에 갑질’ GS리테일 과징금 243억

입력 : 2022-08-02 21:00:00 수정 : 2022-08-02 19:07: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정위 “하도급 위반” 시정명령
“음료수 증정 행사 비용 내라”
판촉비 등 200억대 부당 수취

GS25 편의점을 운영하는 GS리테일이 자체브랜드(PB) 상품으로 파는 김밥, 도시락, 샌드위치 등을 제조하는 업체로부터 판매촉진비 등을 부당하게 받았다가 수백억원대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위는 하도급을 위반한 GS리테일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43억68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뉴시스

공정위에 따르면 GS리테일은 2016년 11월부터 2019년 9월까지 PB상품 제조업체 8곳으로부터 판촉비와 성과장려금, 정보제공료 명목으로 222억여원을 받았다.

GS리테일은 GS25에서 파는 김밥, 주먹밥, 도시락, 버거 등 신선식품(FF제품)을 기획·개발해 제품 규격과 원재료, 제조 방법 등을 제조업체에 알려준 뒤 제조를 위탁해왔다. 해당 제조업체들이 기업소개서에 ‘GS25 FF제품 전용공장’이라고 표현하는 등 대부분 GS리테일이 발주한 제품만 생산·납품해 GS리테일 의존도가 사실상 100%에 달했다는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

GS리테일은 매달 폐기 지원(폐기 제품에 대해 가맹본부가 매입원가 일정 비율을 가맹점주에 지원), 음료수 증정 등 판촉 행사를 진행하면서 판촉비 중 126억1200만원을 제조업체에서 받았다. 또 GS리테일은 제조업체들이 자발적으로 행사를 제안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행사요청서와 비용부담합의서를 제출받고, 판촉비 기여도가 목표에 미달하는 업체들과 거래관계 중단을 시도하기도 했다.

GS리테일은 매달 제조업체들로부터 성과장려금 명목으로 매입액의 0.5∼1.0%를 받기도 했다. 이렇게 받아챙긴 성과장려금은 총 68억7800만원이었다.

공정위는 “통상 성과장려금은 납품업자가 자사 제품 매입을 장려하기 위해 대규모 유통업자에 주는 금전이므로, 대규모 유통업자인 GS리테일이 스스로 판매할 제품제조만을 위탁한 수급사업자로부터 성과장려금을 받을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GS리테일은 2020년 2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제조업체 9곳에서 정보제공료 27억3800만원도 받았다. 제품의 성별·시간대별 판매 비중 등 자료에 대한 정보제공료는 매달 최대 4800만원 수준이었다.

다만 PB상품 제조 위탁을 하도급으로 봐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업계에서 논란이 있다. 하도급법이 아니라 대규모유통업법을 적용할 경우 유통업자인 GS리테일이 납품업체들로부터 판매장려금을 받은 것은 위법이 아닐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