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여옥, 휴가 떠난 文에 “나랏돈 행차… 실내 선글라스 웃겨”

입력 : 2022-08-02 16:35:20 수정 : 2022-08-03 03:00: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 전 의원 “잊히고 싶다더니 SNS 올리는 것과 같은 맥락”
지난 1일 오후 여름 휴가차 제주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전 대통령(앞줄 오른쪽에서 두번째)과 부인 김정숙 여사(〃 〃 세번째). 제주=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도로 휴가를 떠난 것에 대해 ‘나랏돈 휴가행차‘라고 비꼬았다.

 

2일 전 전 의원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경호원과 비서진들 쫙 나랏돈 들여 끌고 가는 휴가 행차”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왜 실내에서 선글라스를 썼는가. 너무 웃겼다”라며 “늙은 아이돌? 마스크에 선글(선글라스)까지 쓰는 이유는? 날 좀 알아봐 주세요. 꼭 처절한 시선끌기 아닌가”라고 조롱했다.

 

전 전 의원은 “잊히고 싶다더니 허구한 날 SNS 올리는 것과 맥락을 같이한다”며 “오영훈 제주지사도 만나고 휴가가 아닌 전략회의(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마침 이준석도 제주도에서 ‘백수휴가’중이니 같이 전략회의 하면 딱이겠다”며 “이준석 택시면허도 있겠다, 교통편 걱정 안 해도 될 듯하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짝퉁 김정은과 비슷하니 ‘도보다리 시즌 2’ 찍으시던가”라며 비꼬았다.

 

앞서 전날 문 전 대통령은 오후 7시15분쯤 김정숙 여사와 함께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일주일 동안 제주에서 휴가 일정을 보낼 예정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