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순호 경찰국장 "국민·경찰 우려 잘 알아…소통으로 해소"

입력 : 2022-08-02 14:43:24 수정 : 2022-08-02 14:4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무총리 경찰제도발전위 의제 폭넓게 설정"

2일 출범한 행정안전부 경찰국의 김순호 초대 국장(치안감)은 "국민과 경찰 동료들께서 염려하는 부분을 충분히 잘 알아 막중한 사명감을 느낀다"며 "소통과 공감의 영역을 확대해 우려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김 국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재진에 "경찰국이 어떤 일을 하는지 중간중간 진행되는 것들을 언론과 경찰 동료들에게 말씀드려서 오류가 없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 마련된 행정안전부 경찰국에서 열리는 기자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우리 경찰관들에게 가까이 다가가고 국민의 경찰로 거듭나는 데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게 소명을 다해 이끌어가겠다"고 했다.

이달 중 첫 회의가 예정된 국무총리 경찰제도발전위원회에 관해서는 "경찰국이 해야 할 역할 중에 경찰제도발전위 항목별 의제가 담겨 있는데, 추가로 현장 경찰관들과 만나고 국민과 언론이 제기하는 내용을 받아 의제들을 폭넓게 설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국장은 이달 8일 인사청문회를 앞둔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의 청문회준비단장을 겸하다가 경찰국장으로 발령 났다.

김 국장은 윤 후보자와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물음에 "청문회준비단장을 하면서 호흡을 맞췄기에 (윤 후보자가)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떻게 경찰 조직을 끌어가려 하는지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행안부 장관님이 어떻게 경찰국을 통해 경찰을 지원할지도 제가 잘 알기 때문에 좋은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런 기대의 말씀을 (윤 후보자가) 했다"고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