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년 전 ‘뺑소니 사망 사고’ 촉법소년들…이번엔 집단폭행 혐의 다시 검거

입력 : 2022-08-02 14:27:16 수정 : 2022-08-02 15:38: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방송화면 캡처

 

2년 전 훔친 차로 오토바이를 치어 1명을 숨지게 한 10대 소년들이 최근 폭행 혐의로 또다시 경찰에 입건됐다.

 

2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A군 등 10대 5명을 공동폭행과 상해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이들은 최근 서울 양천구 일대에서 중학생들에게 폭행을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 학생 일부에겐 금품을 요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달 초 신고를 접수해 수사를 진행했고 5명 중 3명은 구속됐다.

 

경찰은 추가 조사 뒤 이번 주 이들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편 5명 중 A군 등 3명은 촉법소년 연령이던 2년 전 훔친 차를 몰다 오토바이를 치어 운전자를 사망케 하는 뺑소니 사고를 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