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메마른 라스베이거스가 물바다로…카지노 잠기고 정전돼 7600명 시민 피해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2 14:22:11 수정 : 2022-08-02 14:22: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28일(현지시각) 미국 네바다주 도시 라스베이거스에 갑작스러운 폭우가 내려 도심 곳곳에서 물난리가 벌어졌다. YTN 뉴스 캡처

 

미국 네바다주 사막 한가운데에 있는 도시 라스베이거스에 갑작스러운 폭우가 내려 도심 곳곳에서 물난리가 벌어졌다. 폭우를 비롯해 천둥과 번개도 내리쳐 일대가 정전되기도 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각) 미국 기상청(NWS)에 따르면 전날 라스베이거스에 천둥과 번개, 우박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졌다. 라스베이거스의 지난 7월 평균 강우량은 8㎜에 불과했지만, 이날 1시간여 만에 25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돌발 홍수 경보를 발령했고 곧이어 카지노 호텔과 리조트가 들어선 ‘스트립’ 거리는 범람한 물에 잠겼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이 상황을 담은 사진과 영상이 퍼졌다. 영상에는 라스베이거스의 주도로인 ‘스트립’ 거리가 물에 잠긴 모습과 카지노 내부에 빗물이 들이닥쳐 카펫이 물에 잠긴 모습도 담겼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각) 미국 네바다주 도시 라스베이거스에 갑작스러운 폭우가 내려 범람한 링크 호텔 주차장.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한 카지노 호텔의 주차장 입구는 빗물이 모여 흐르면서 급류 구간처럼 변했다.

 

더불어 천둥, 번개로 인해 일대가 정전돼 약 7600명의 시민이 피해를 당하기도 했다. 

 

라스베이거스 소방국은 폭우가 내린 28일 밤 차량 충돌 사고 등 300여건의 긴급 신고를 접수했고, 급류에 휘말린 7명의 시민을 구조했다고 현지 언론에 밝혔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