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물가에 무더위 속 '역시즌' 겨울 옷 잘 팔린다

입력 : 2022-08-03 01:00:00 수정 : 2022-08-02 12:1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일 이어지는 무더위 속에도 패딩과 모피 등 역(逆)시즌 의류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유통업계의 역시즌 행사가 줄을 잇고 있다. 치솟는 물가와 환율 등으로 합리적인 소비에 대한 인식이 확산하면서 겨울 패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역시즌 마케팅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진 것이다. 

 

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15일부터 하남점에 프리미엄 패딩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지난해에는 8월 31일에 프리미엄 패딩 팝업스토어의 운영을 시작했지만 올해는 한 달 이상 시작 시기를 앞당겼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한정된 재고로 늦가을이나 초겨울에는 사이즈를 구하기가 어려운 만큼 신상품이 출시될 때 미리 준비하려는 고객들로 인해 프리미엄 패딩의 수요 시기가 빨라지고 있다”면서 “평년보다 빨리 매장을 열어 수요 선점에 나섰다”고 말했다.

 

롯데온도 올해 역시즌 행사 시기를 2주 이상 앞당겨 6월 초부터 시작했다. 롯데홈쇼핑이 앞서 6월에 진행한 모피 역시즌 판매 방송에서는 1시간 만에 1000벌 이상의 판매가 이뤄지기도 했다. 롯데온 역시 7월 니트·스웨터와 카디건·조끼 카테고리의 매출이 2배 이상 늘었다. 롯데온은 이같이 6∼7월 겨울 의류 역시즌 행사의 반응이 좋았던 점을 고려해 8월에는 양털부츠, 앵클부츠, 양털 슬리퍼 등 겨울 신발과 털가방 등 잡화를 역시즌 상품으로 판매한다. 

 

현대백화점도 7월 프리미엄 패딩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7.7% 늘었다. 현대백화점은 8월 한 달간 ‘미리 준비하는 겨울’이라는 주제로 겨울 패션 상품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에서는 11일까지 패딩·플리스 재킷 등 겨울 패션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50% 싸게 판매한다. 현대백화점 온라인몰인 더현대닷컴은 패딩과 여성패션·남성패션·골프 브랜드의 겨울 상품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이상 늘렸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