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패스트푸드 가격 2차 인상 본격화…“햄버거 먹기도 부담되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11:57:44 수정 : 2022-08-02 13:02: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햄버거 등 패스트푸드의 2차 가격 인상이 본격화하고 있다.

 

버거·치킨 프랜차이즈 맘스터치는 오는 4일부터 총 50종의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 2월 37가지 메뉴의 가격을 올린 지 6개월 만이다.

 

인상 품목은 버거 23종, 치킨 20종, 사이드메뉴 7종이며 인상 폭은 버거 200원, 치킨 1000원, 사이드메뉴 100∼400원이다.

 

대표 메뉴인 싸이버거 단품은 4100원에서 4300원으로, 후라이드치킨 한 마리는 1만5900원에서 1만6900원으로 오른다. 또 후라이드싸이순살 한 박스는 9900원에서 1만900원으로, 케이준양념감자(중)는 1800원에서 20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닭고기, 밀가루, 오일 등 주요 원부자재의 비용 상승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가맹점의 수익성 보전을 위해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맘스터치는 앞서 지난 2월 1일에도 같은 이유로 버거 21종, 뼈치킨 7종, 사이드메뉴 9종의 가격을 올린 바 있다.

 

최근 롯데리아와 KFC도 약 반년 새 제품 가격을 2차례 이상 올렸다.

버거킹이 지난 7월 29일부터 제품 가격을 평균 4.5% 올렸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버거킹 매장 모습. 연합뉴스

KFC는 지난 12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을 200∼400원씩 올렸다. 올해 1월 징거버거와 오리지널치킨 등 일부 메뉴 가격을 100∼200원 인상한 뒤 2차 인상이다. 

 

인기 품목인 징거버거 가격은 4900원에서 5300원으로 뛰었고 오리지널치킨의 경우 한 조각에 2700원에서 2900원으로 올랐다. 오리지널치킨 가격은 지난해 12월 2500원에서 약 반년 만에 16%가량 인상됐다.

 

롯데GRS가 운영하는 롯데리아는 작년 12월 약 60여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4.1% 올린 데 이어 지난 6월 81종의 가격을 평균 5.5% 더 인상했다.

 

버거킹도 버거류 36종 등 메뉴 46종의 가격을 인상했다. 평균 인상률은 4.5%다. 지난 1월 일부 제품의 가격을 평균 2.9% 올린지 6개월만에 추가 인상이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가성비’ 식사로 인기를 얻던 패스트푸드가 추가로 가격을 인상하면서 서민들의 부담은 가중될 전망이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